슬롯머신사건에 관련된 일부 의원의 명단이 민자당에 통보됐다는
소문에 대해 황명수사무총장은 29일 "사실무근"이라며 "흑시
김종필대표까지 검찰측이 통보했나 싶어 아침에 청구동에 확인전화
까지 했었다"고 부인.
황총장은 그러나 김종인의원에 대해서는 "31일 당직자회의에서
조치내용을 논의한뒤 본인에게도 결과를 통보할 것"이라고 제재방
침을 기정사실화.
그는 김종인의원이 검찰소환전 관련사실을 극구 부인한 일이 못
내 섭섭한듯 "차라리 미안하게 됐다고 시인할 일이지 왜 딱 잡
아뗐는가"라고 비판. 황총장은 이어 김의원의 친부가 김병노 초
대대법원장임을 들어 "할아버지의 얼굴에 X칠을 했다"고 말했다
가 황급히 "조부의 명성에 누를 끼쳤다"고 정정하는 등 여전히
토속적이고 걸쭉한 입담을 과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