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환경산업에 진출한 자기의료침구업체인 숭민산업(대표 이광남)이 6월
본격 생산을 앞두고 오폐수정화처리재를 선록이란 브랜드로 대만에 수출키
로 계약을 맺었다.

이회사는 대만의 환경설비시공업체인 밍스엔지니어링사와 6천달러규모의
제품수출계약을 맺고 6월중 이를 선적한다고 25일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