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경=김형철특파원]오는 7월 동경에서 열리는 선진7개국(G7)정상회담의
경제분야 의제는 우루과이라운드(UR)의 연내 합의등 5개항으로 결정됐다고
아사히(조일)신문이 24일 보도했다.

이 신문에 의하면 동경 정상회담의 주요 의제는 1세계 경제를 성장궤도로
올려놓기위한 정책협조 2러시아 지원을 위한 민영화기금 창설과 핵무기
해체에 따른 국제협력 3우루과이 라운드의 연내 합의 4개발도상국과
관계강화 5지구환경문제등이다.

정책 협조문제와 관련해 일본은 내수확대 시장개방을 강력히 요구하면서
수량적인 지표를 설정하려는 미국의 태도에 강력히 반발하고 있어 미일대립
구도가 선명히 부각되고 있다.

미국은 1천3백60억달러(92년도)라는 무역흑자를 안고 있는 일본에대해
흑자액이 GDP(국내총생산)의 일정 비율로 억제되는 이른바 "결과가 눈에
보일 수 있는 조치"를 요구하고 있다.
이에대해 일본은 "관리무역적인 수법""2개국만으로 문제를 해결하려는
처사""자유무역원칙및 가트 정신의 위배"라고 지적,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또 G7국 정상들은 회담에서 대러시아 지원문제와 관련,국영기업 해체를
추진하기위한 민영화기금 창설,모스크바에 러시아 지원조직을 두는
문제등에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특히 UR문제와 관련,선진국들은 시장개방 서비스무역의 자유화문제를 오는
7월까지 대충 합의할 움직이어서 동경회담에서는 정상들이 이 합의를
탄력으로 삼아 농업분야의 교섭을 추진,연내 타결을 목표로 한다는 결의를
표명할 것으로 보인다고 아사히 신문은 전했다.

이밖에 개도국문제와 관련해 G7정상들은,"선진국의 눈이 구소련과
동유럽에만 치우쳐 있다"는 개도국의 불만을 감안해 이번 회담기간에
비동맹회의 의장인 수하르토 인도네시아 대통령과 대화를 가질 가능성도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