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은 21일 최근 슬롯머신 대부 정덕진씨의 수사과정에서 정
씨와의 유착설이 나돌고 있는 검찰 고위간부 L.J.S 검사장등
에 대해 서울지검에 진상을철저히 규명하라고 지시했다.
대검의 한 고위관계자는 "검찰간부 관련설이 계속 나돌 경우
검찰조직 전체가 커다란 상처를 받는다는 것이 박종철 총장등
검찰 수뇌부의 생각"이라면서 "하지만 정씨의 진술이 구체적으
로 뇌물을 전달했다는 것이 아니라 평소 알고 지냈다는 수준이
어서 이들에 대해 자체 감사를 벌일 계획은 없지만 정씨 사건을
수사중인 서울지검이 진상을 규명할 필요는 있을 것으로 본다"
고 밝혔다.
대검은 그러나 광주 국제 PJ파 두목 여운환씨가 서신을 통해 밝
힌 S.Y.N 부장검사들에 대해서는 자체 감찰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