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영모동화은행장 비자금조성사건을 수사중인 대검중수부(김태정검사장)는
4일 안행장이 6공실세 정치인.고위관료들에게 22억여원의 뇌물을 전달했다
는 진술을 받아냄에 따라 수표.계좌추적등 물증확보 작업에 주력하고 있다.

검찰은 안행장이 조사를 받을때마다 뇌물액수를 조금씩 다르게 진술하고
증거가 될만한 부분에 대해서는 답변을 회피하고 있어 결정적인 증거를 먼
저 확보하는데 주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검찰은 안행장의 비자금조성이 비서실 주도로 서무부.영업부에서 이뤄졌다
는 사실을 확인,정확한 비자금조성경위와 액수를 추궁하고 있다.

검찰은 이에따라 동화은행수사가 시작된뒤 달아난 신성우영업담당상무가
비자금조성 실무책임을 맡아왔다는 안행장의 진술에 따라 신씨를 추적하고
있다.

검찰은 현재 임시국회가 열리고 있어 안행장으로부터 뇌물을 받은 현역 국
회의원들에 대해서는 회기가 끝나는 대로 소환,조사할 방침이나 명백한 증
거가 확보될 경우 국회에 체포동의안을 내는 방법도 신중히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또 안행장이 6공실세들에게 뇌물을 제공했을뿐 아니라 이들의 해외
재산도피도 도와주는등 <재산관리>를 해왔을 가능성에 대해서도 수사중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