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는 26일 정용후 전 공군참모총장이 진급인사과정에서 돈을 받은
일이 없으며 차세대전투기사업(KFP)과 외부의 인사청탁 거부로 인한 압
력 때문에 조기 퇴진했다고 주장함에 따라 관련 자료를 검찰에 이첩, 진
상규명을 의뢰했다.

권녕해국방부장관과 군수뇌들은 이에 앞서 지난 25일 긴급 주요지휘관
회의에서 "정 전총장 문제는 본인 뿐 아니라 군의 명예를 위해서도 진상
을 밝혀야 한다"고 합의했다.

공군본부도 이날 정 전총장과 관련한 대책회의를 갖고 그가 재직중이
던 지난 89년말 인사에서 진급한 장교 전원을 대상으로 자체조사에 들어
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