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김영삼정부의 적극적인 4.19 재평가를 환영하면서도 "정부
가 주도하는 행사보다는 국민적 행사여야 한다"며 새정부가 주도적으
로 나서는 데 불편한 심기를 표출.
이기택대표는 이날 김영삼대통령이 문민정부의 출범을 4.19정신과
연결시킨 것과는 달리, "4.19정신의 1차적 완성은 정권교체에 의한 완
전한 민주주의 실현에 있다"고 강조. 이대표는 또 "이승만정권도 문
민정부였지만 군사독재 못지않은 독재와 부패를 일삼았다"며 `문민독
재'' 의 위험성을 경고.
민주당은 이날 하나회 괴문서파동, 입시부정, 열차사고, 산불등 일
련의 대형사건 사고들과 관련, 황인성총리등의 문책을 재차 촉구. 박
지원대변인은"지나친 사고의 빈발은 공무원들이 맡은 책임을 다하지
않아서 이며 이는 김대통령이 개혁이 아니라 보복성 사정칼날을 휘둘
러 공무원 사회가 총체적으로 흔들리기 때문"이라고 주장.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