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을 찾는 고객들의 연령분포가 크게 바뀌고 있다.
14일 편의점업체인 훼미리마트가 전국 1백22개 점포를 대상으로 3월
한달 이용고객 연령특성을 분석한 결과 20대 남녀고객 비율이 57.0%로
지난해 3월(56개점포)의 27.1%와 뚜렷한 격차를 보였다.
이에비해 10대중고생및 어린이고객 비율은 각각 11.2% 9.5%로 지난해
(각각 14.1% 14.2%)에 비해 비중이 크게 낮아진 것으로 집계됐다.
30~50대 중년남녀 고객비율은 21.2%로 나타나 지난해 보다 7.4%포인트
떨어졌다.
특히 60세이상 노인고객 비율은 지난해 3월에는 16.0%에 달했으나 올
해에는 1.1%에 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편의점을 이용하는 고객들의 연령분포곡선이 20대 남녀고객을 중심으로
뚜렷한 종형구조를 보이고 있는 것은 최근들어 크게 증가하고 있는 맞벌이
부부들이 24시간 영업하는 편의점 특성을 충분히 이용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또 장기화되고 있는 불황여파로 용돈을 타쓰는 어린학생들과 가계지출을
줄이려는 중년층의 씀씀이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상대적으로 크게
줄어든 것도 한 요인으로 분석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