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축구 3회 연속출전의 진군나팔이 울렸다.

94년 미국월드컵 아시아지역 D조 1차예선(5월7~`5일,레바논 베이루트)을
앞두고 있는 한국은 5일 22명의 국가대표엔트리를 확정짓고 7일부터 창원과
마산에서 마지막 전술정비를 위한 합숙훈련에 돌입한다.

지난 86년 멕시코월드컵과 90년 이탈리아월드컵에 이어 아시아지역에서는
유일하게 3회연속출전의 출사표를 내건 대표팀은 베이루트경기가 끝난 뒤
6월 서울로 장소를 옮겨 2찬전을 치른다.

대표팀은 오는 25일과 28일 전지훈련을 위해 서울에 오는 이라크대표팀과
두 차례의 평가전을 갖고 30일 레바논으로 출발할 예정이다.

이번 대표팀은 일본프로축 히로시마산프레체에서 활약중인 노정윤과
최문식 차상해(이상 포항제철)구상범(LG)와 GK안범용(광운대)이 보강됐다.

대표팀의 특징은 부상등 여러 변수를 대비해 GK를 3명으로 늘렸고 수비형
미드필더를 강화한 점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