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6일 재산공개를 전후해 보완조치대상자로 언론에 거명된 의원들
일부가 당지도부와 재산공개대책위에 거세게 항의하는등 후유증이 심각.
신기하의원은 이날 당무회의에서 이기택대표, 김원기.이부영최고위원등이
입장하자 기다렸다는듯 "누가 누구를 심사하느냐. 누가 마음대로 보완지시
를 했는지 가려내 처벌해야한다"고 언성을 높이며 이부영 재산공개대책위원
장을 집중 성토.
신의원은 "내자신이 보완조치를 요구받은 적도 없는데 당에서 지시한 것처
럼 알려져 `부정''한 사람으로 보이고 있다"며 "이 민감한 시기에 대미지가
얼마나 큰데..."라고 분통을 터뜨리기도.
장석화의원 또한 "시가.공시지가 다 밝혔는데 또 무슨 보완을 하라는 거냐"
며 지도부에 거세게 항의. 분위기가 험악해지자 이부영재산공개대책위원장
과 박지원대변인은 즉시 기자실로 들러 "보도된 보완대상 명단중 신기하.장
석화의원은 해명.보완지시를 받은 적이 없다"며 조기진화를 시도.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