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년간 급증세를 보였던 중남미지역에 대한 가전제품수출이 올들어 감
소세로 돌아섰다.
5일 업계에 따르면 1.4분기중 삼성전자 금성사 대우전자등 종합가전3사의
대중남미 가전제품 수출액은 3억9백만달러로 전년동기비 1% 정도 준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중남미국가들이 지난 2년간 가전수입을 늘린데 따른 재고부담이 큰데
다 중국산 저가품이 한국산수요층을 잠식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되고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 1.4분기중 대중남미 가전수출이 1억1천8백만달러로 전년
동기비 5.6% 줄었다. 특히 29인치 이상 대형컬러TV및 LDP(레이저 디스크 플
레이어)등 첨단가전 수출은 증가세를 보이고 있으나 중소형 컬러TV VTR의
수출은 줄고있다.
금성사는 이기간중 전년대비 6.1% 감소한 7천7백만달러어치의 가전제품을
중남미에 수출했다.
대우전자는 세탁기및 전자레인지 수출은 꾸준히 늘고있는 반면 컬러TV수출
이 감소,중남미지역에 대한 수출은 지난해 수준에 그치고있다.
가전업계 관계자는 오는 6월까지 중남미지역의 가전재고가 상당분 줄어들
것으로 보여 하반기부터는 수출이 다시 회복될 것으로 전망했다.
가전3사의 대중남미 가전수출은 이 지역의 경기회복에 힘입어 지난 2년간
연 70~80%의 높은 증가세를 보여 중국 중동과 함께 주요수출시장으로 부상
했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