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당은 우여곡절을 겪은 끝에 1일의 당기위에서 정동호의원을 제명
조치했으나 정의원총회와 당무회의 의결절차가 또 남아있어 몹시 곤혹
스러워하는모습.
당지도부는 당헌당규상 <> 당무회의 과반수출석 과반수찬성 <> 의총
재적 3분의 2이상 찬성을 의원제명의결요건으로 하고 있어 번거로운 절
차를 피하기위해 그동안 계속 정의원에게 자진사퇴압력을 가해왔던것.
당의 한 관계자는 "재산공개파문이후 여론에 밀려 민정계를 중심으로
한 의원들이 숨을죽이고 있지만 의총이 열리면 어떤 결과가 빚어질지
예측불러"라며 "의총에서 통과되더라도 몇명이라도 반란표를 던지면 당
지도부의 입장이 난처해질 것"이라고 우려.
한편 민자당은 1일 의총소집을 위해 외유중인 소속의원들을 전원귀국
토록 지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