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해보험회사들의 경영상태가 악화돼 대형사고에 대비한 비상위험준비금을
쌓지 못하는가 하면 보험금을 늑장지급하는 사태가 속출하고 있다.

손보업계에 따르면 전체 11개 손보사는 작년 4~12월 보험영업에서 각각 1
백40억~7백억원씩의 적자를 냈으며 예금이자등을 포함한 당기순이익도 안국
화재 럭키화재등 4개사를 제외한 7개 손보사들이 적자를 기록했다.

이에따라 손보사들은 재정상태가 크게 악화되어 대부분 비상위험준비금마
저 쌓지 못하고 있다.

안국화재 현대해상화재를 제회한 나머지 9개 손보사들은 92사업년도가 시
작된 작년 4월이후 12월말까지 비상위험준비금을 한푼도 적립하지 못했으며
일부 손보사의 경우 전년도에 적립해둔 준비금까지 적자를 보전하는데 사용
해버린 상태다.

`비상위험준비금''이란 불의의 대형사고때 한꺼번에 거액의 보험금을 지급
해야 할 상황에 대비해 적립하도록 돼있는 준비금으로 이를 제대로 적립하
지 못할 경우 대형사고때 보험금을 지급하지 못하는 사태가 발생할 수 있다.

실제로 한 종합병원관계자는 "최근들어 손보사들이 자동차보험환자의 치료
비등 보험금지급을 미루는 사례가 크게 늘고 있다"며 "보통 환자퇴원후 한
달이내에 보험금을 지급해왔으나 요즘에는 2~3개월씩 늦어지는 경우가 많
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