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계출신으로 10대때 공화당 공천으로 순천-승주에서 당선, 정계에
진출.
그후 11,12대에 연거푸 당선됐으나 13,14대 총선에선 `DJ바람''에 밀려
원내진출에 실패했다.
경기고와 서울대법대를 졸업한 수재형으로 매사에 신중하고 꼼꼼한 성
격이지만 일단 말문을 열면 언변이 돋보인다는 평가.
기자시절에는 필력이 뛰어나 특히 청와대출입시절 고 박정희대통령의
눈에 들어 공천을 받는 계기가 됐다는 얘기도.
11대때는 국회경과위원장 12대말에는 민정당대변인을 지냈으며 지난 총
선에서 낙선했음에도 불구, 대통령직인수위원으로 발탁돼 호남배려등의
차원에서 새정부에서의 중용이 기대됐다.
부인 송지현여사(46)와 2남.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