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최고위원 경선에 출마했던 안동선의원이 24일 과열.타락 선거운
동을 이유로 후보사퇴를 선언하고 당 안팎에서 후보자들간의 금품제공.
인신공격등에 대한 비판이 제기되자 대표및 최고위원 경선출마자들은 25
일 대구에서 후보자간담회를 갖고 공명선거를 다짐.
이들은 이날 간담회에서 "민주당의 새로운 출발을 위한 전당대회가 깨
끗하고 공정하게 치러져야 한다는 데 뜻을 같이했다"며 "금품제공.상호간
의 흑색비방과 같은 행위를 일체 하지않을 것"을 약속.
이들은 이와함께 "선거결과에 깨끗이 승복하고 승자와 패자가 함께 전진
하는 전통야당의 전통을 지켜나갈 것"이라고 결의.
이날 간담회에는 이기택.정대철.박영숙.김정길.한광옥.노무현.유준상.이
부영후보등과 김상현후보의 대리격인 장영달의원이 참석했고 나머지 후보
자들은 결정에 따르겠다고 위임.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