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공말까지 관계와 정계에서 활동한 정통 내무관료 출신으로 소신이 확고
하고 탁월한 업무추진력이 돋보인다는 것이 주위의 평.
6.29선언이후 사회의 민주화열기를 타고 광주문제가 본격적으로 거론되던
시기에 광주시장직을 맡았으나 이 문제에 대한 정부의 공식입장이 정리되
지 않은 상태에서 많은 어려움을 겪다 6공출범과 함께 그 바통을 최인기
현내무부차관에게 넘겼다.
뚝심으로 업무를 밀어붙이는 스타일 탓인지 내무관료로 재직중 "깐깐하다
"는 평도 들었으며 <>골프안하기 <>사우나안하기 <>여자있는 술집안가기를
생활화할 정도로 자기관리에 철저한 편. 취미는 등산. 부인 김영희여사(52)
와 딸만 둘.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