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당은 15일 최고위원회의에서 김동길최고위원을 정주영전대표의 후임
대표최고위원으로 선출,체제정비를 통한 당재건에 나서기로 했으나 창당파
와 이른바 왕당파의원들이 거세게 반대하는등 혼미가 거듭되고 있다.

국민당은 이날 박영록대표권한대행주재로 최고위원 당직자연석회의를
가진데 이어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김최고위원을 "임시전당대회전까지"라는
조건을 달아 만장일치로 당대표로 선출했다.

최고위원회의는 또 임시전당대회에서 경선을 통해 대표를 다시 선출키로
했는데 김최고위원과 함께 후임대표로 강력히 추대됐던 양순직최고위원은
이날 회의에 불참했다.

최고위원회의의 이같은 결정에 대해 김효영사무총장과 정장현부총장등
정전대표측근들은 "국민당을 위기상황으로 몰고가는데 원인제공을 했던
인물을 당대표로 할 수는 없다"면서 강력히 반발했고 창당파인
김범명의원(충남 논산)은 이날 탈당했다.

이날 김의원과 함께 행동을 같이하기로 했던 김두섭의원(경기 김포
강화)은 "지역주민들의 의사를 좀 더 파악한 뒤 결정하겠다"며 일단 탈당을
유보했다.

한편 울산에 머물고 있는 정전대표는 정부총장을 통해
"부산지역기관장모임사건"과 관련,김기춘전법무부장관과 조선일보를 상대로
국민당의원들이 냈던 고소를 취하하도록 하는한편 마포에 있는
삼창플라자건물로 당사를 주말께 이전할것과 이경우 입주전세금일부를
지원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