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위원들이 가까스로 합의한 대표및 최고위원 선거방식에 대해 전당대
회준비위원회가 최고위원숫자를 현재의 8명에서 6명으로 줄일 것을 요구하
고 나옴으로써 진통을 겪고있는 민주당은 지도부와 전당대회준비위원회가
막후조정을 시도하고 있으나 당사자들의 견해차이가 좁혀지지 않는등 난항.
지도부는 최고위원 수 축소에 대해서는 대체로 공감하고 있으나 대의원
한 사람이 몇명을 투표하느냐는 연기명방식을 둘러싸고 날카롭게 대립.
이기택 대표는 최고위원 수를 6명으로 줄일 경우 연기명 규모도 6명으
로 늘리거나 최고위원회의 결정대로 최고위원 수를 8명으로 하고 4명을
연기명하는 방안을 채택해줄 것을 준비위원회쪽에 5일 요청했다는 후문.
당내에서는 이런 이 대표의 입장을 이른바 주류연합을 공고히 하려는
의도가 깔린 것으로 보는 견해가 지배적이며 특히 김상현.정대철.조세
형 최고위원 등 이른바 비주류쪽은 "이 대표가 또다시 주류독식을 시도
하고 있다"고 강하게 반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