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오전 마포당사에서 열린 민주당당무회의에서는 이날 새벽까지 열린 최
고위원간담회에서 결정된 당지도부선출방식등을 놓고 설왕설래.
이날 회의에서 최낙도 조순승의원등은 "최고위원을 두기로 한것은 지나치
게 수가 많다"며 "최고위원의 수를 대폭 줄여 최고위원의 실질적인 권한을
강화하고 집단지도체제의 취지를 살려야 한다"고 비판.
이들은 또 선출방식에 대해서도 4명연기명방식이 대의원의 권한을 제한한
다며 이의를 제기, 최고위원전원에 대해 연기명투표를 해야한다고 주장.
이와함께 총무경선과 관련, "최고위원간담회의 합의사항은 총무경선제의
취지에 맞지 않으므로 최고위원들은 해임요구권만을 갖고 의총에서 해임여
부를 결정해야 된다"는 의견이 대두.
당무회의는 이같은 의견을 수렴, 전당대회준비위에서 선출방식등에 관한
당헌개정안을 확정한뒤 다시 당무회의를 열어 이를 확정키로 결정.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