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만재무부장관은 18일 보험 단자 종금 리스 상호신용금고사장단회의를
잇따라 갖고 우리경제가 활력을 되찾을수 있도록 금리의 하향안정화에 적극
협조하고 중소제조업체에 대한 금융지원을 대폭 강화해주도록 촉구했다.

이날오후 단자 종금 리스사장단과의 간담회에서 이장관은 단자 종금이
기업의 단기자금을 공급하는 기관으로서 금리하향안정화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강조하고 "자금중개기능을 강화해 기업자금을 안정적으로
공급함으로써 자금가수요현상이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해야 한다"면서
심사기능을 최대한 발휘해 일시적인 기업환경변화로 어려움을 겪는 기업을
적극지원해주도록 요청했다.

그는 특히 유망중소기업을 적극 발굴 지원토록하고 중개어음제도가
대기업위주로 운용되고 있음을 감안해 어음할인은 중소기업에
중점지원하는등 중소기업지원에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여달라고 강조했다.

이장관은 리스업계대표들에게 유지관리 기술서비스공급등 서비스의
다양화로 업계의 특성을 살려 나가고 소비성 서비스업에 대한 불건전여신을
지양하는 한편 중소기업에 대한 금융비용부담을 완화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장관은 이어 열린 상호신용금고 사장단과의 간담회에서 지난해 여러차례
발생한 대형금융사고를 통해 금고업계가 당면한 최대과제는 국민으로부터
공신력을 회복하는 점을 인식하게된 것이라면서 금고업계 관련자는
금융인으로서의 소명의식과 책임의식을 갖고 법규를 준수해나가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에앞서 이장관은 보험업계 사장단과의 조찬간담회에 참석,자산운용을
통해 실물경제를 뒷받침하는 금융기능을 강조하고 "채권거래의 활성화를
통해 금리의 하향안정화를 적극 추진하고 제조업체및 중소기업에 대한
지원을 강화해달라"고 말했다.

그는 또 보험산업의 효율성을 제고하고 서비스향상을 위해 보험약관등
각종 보험관련제도를 소비자 중심으로 개편하는 동시에 적정한 보험금이
신속하게 지급될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하는게 시급하다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