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8일부터 실시했던 올해 첫 바겐세일과 눈앞으로 다가온 설날 특수
를 맞아 `대회전''을 벌이고 있는 백화점업계에 갖가지 판촉 아이디어가
만발하고 있다.
백화점 업계에서는 흔히 `2.8망통''이라는 얘기가 나돌만큼 2월과 8월이
연중 최악의 비수기. 그 2월로 넘어서기 앞서 설날 대목이 겹친 1월
에 총력전을 기울여야 할 형편이다.
그동안 세일기간중 할인가로 상품을 미리 구입했다가 고객이 원하는 날
짜에 배달해주는 `예약쇼핑제''를 대부분 백화점이 채택하고 있는 것도 1
월 열전탓이다. 팩시밀리를 이용한 상품주문도 이제 그다지 새로운 서
비스가 아닐만큼 보편화돼 있다.
특히 서울 그랜드백화점(김만진)은 부산 태화쇼핑, 대전 동양백화점,광
주 가든 백화점, 울산 주리원백화점등과 손잡고 지난 14일부터 22일 까지
설날선물 상호배달 시스템을 가동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은행 온라인 송금시스템에서 착안한 이 방법은 소비자가 제휴백화점이
있는 도시끼리 선물을 보낼 때 자기가 사는 지역 백화점에만 의뢰하면 받
는사람이 사는 도시의 해당 백화점에서 물건을 대신 배달해주고 나중에
대금을 상호정산토록 했다.
롯데 신세계 등 대형업체들도 다양한 판촉작전을 펴고 있다. 롯데
(강진우)의 경우 즉석에서 자사 카드를 발급해준 뒤 식품을 제외한 20 만
원이상 구매고객에게 6개월 무이자 할부를 해주는가 하면 한 점포에 10
명씩 모두 40명의 배달확인팀을 별도로 운영하고 있다.
또 본점과 잠실점 옥외주차장에 `드라이브인''매장을 만들어 차에 탄채
로 선물세트를 구입할 수 있게 하고 롯데와 비슷한 시스템을 운영하는 신
세계(유한섭)도 정육 선어 처럼 신선도가 생명인 품목들에 한해 업계 처
음으로 냉동차를 운영하면서 이번 1월 판촉전에서 승리를 장담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