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당 내부에서는 벌써부터 대선승리 공로를 둘러싼 대파간 그룹간 그
리고 개인 차원에서 신경전이 벌어지는 등 미묘한 분위기.
현재 공다툼을 벌이고 있는 그룹으로는 대선본부 기획위원회 등 공조직
참여그룹과 민주산악회 등 사조직을 이끌었던 민주계 뿐 아니라 특보 보
좌역 등 여러갈래.
이들은 "선거가 끝나자마자 논공행상으로 왈가왈부하는 것은 바람직하
지 못하다"면서도 다른 그룹들이 취임준비위 구성 등 잇다라 있게 될 인
사에서 부상하는 것을 경계하는 모습이 역력.
김영삼대통령당선자의 한 측근은 "큰일이 있고 나면 원님보다는 나팔수
들이 더 설치게 마련"이라면서 "김당선자가 이런 문제를 잘 알고 있기 때
문에 별다른 문제가 생기지는 않을 것"이라고 낙관적 기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