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 김우중회장이 지난달초 서울도심 한복판에 대형 사무실을 임대계약한
것으로 밝혀져 관심을 끌고 있다.
더욱이 이 사무실은 김 회장이 전두환 전대통령을 위해 마련한 것으로 알
려져 정가에서는 김회장이 5공세력과 손잡고 정치활동을 하려했던 것이 아
니냐는 추측마저 나돌고 있다.
김회장이 임대계약을 맺은 사무실은 한국화장품과 한국개발리스가 사옥으
로 함께 사용하고 있는 서울 종로구 서린동 88 서린빌딩.
대우쪽은 이 빌딩 10층 전체를 통째로 임대했는데 약 3백평 규모에 독립된
방 10개를 갖추고 있다.
이 곳은 지난달 중순께부터 5천만원을 들여 내부 시설공사가 한창인데 현
재 마무리공사만 남겨놓고 있어 곧 입주가 가능한 상태이다.
이 사무실의 소유주인 한국화장품의 한 고위간부는 "지난 10월초 대우직원
들이 찾아와 전두환 전대통령을 위해 김회장이 사무실을 임대하려 한다"며
"김 회장 명의로 1년간 임대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계약조건은 보증금 1억5천만원에 월세 1천5백만원이었지만 대우쪽은 월세
를 모두 전세로 바꿔 보증금 16억원을 일시불로 냈다는 것이다.
한국화장품쪽은 이에 대해 "아마 입주할 사람에게 월세부담을 주지 않으려
는 김 회장의 배려인 것 같다"고 풀이했다.
그러나 이 사무실에 전씨쪽이 실제 입주할 지는 현재로서 불투명하다.
한국화장품의 또 다른 한 간부와 현장공사 관계자들은 "애초 전 전대통령
이 입주할 것으로 알고 있었지만 이런 소문이 퍼져나가자 전씨쪽에서 입주
를 하지 않겠다고 밝힌 것으로 들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연희동쪽은 "전혀 근거없는 억측"이라며 일축하고 있다.
전씨의 공보비서관인 민정기씨는 "연희동 자택 응접실이 비좁아 `손님맞이
용'' 사무실을 마련해야겠다는 생각은 하고 있었고 또 일부 인사가 사무실을
마련해 주겠다고 제의해 온 적은 있다"며 "그러나 김회장으로부터 그런 제
의를 받은 적이 없으며 김회장이 혼자 생각으로 전 전대통령을 위해 사무실
을 준비하고 있었는지는 알 수 없지만 우리와는 전혀 상관없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