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한국당(가칭)은 13일 창당준비위원장단 및 고문단 연석회의를 열고
국민당과의 통합논의를 14일까지 완전 매듭짓기로 했다.

새한국당은 또 이자헌 장경우 의원 및 이동진 전의원 등 4명의 실무
협상대표단 이외에 채문식 창당준비위원장 및 이종찬 의원을 협상대표
에 추가키로 하고 이를 국민당측에 통보했다.

새한국당은 이날 회의에서 "국민당과의 통합협상결과 어떤 결정이 내
려지더라도 개별적인 행동은 바람직하지 않다는데 의견을 모았다"고 임
시 대변인인 장경우 의원이 전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