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억년대우그룹사장을 단장으로한 14명의 북한남포공단 민관합동조사단이
9일오후 3박4일동안의 방북일정을 마치고 판문점을 통해 서울로 돌아왔다.

김단장은 "공단여건이 전반적으로 좋았으며 자재수급과 관리문제만 개선
되면 양질의 상품을 만들어낼수 있을것 같다"며 "정부당국으로부터 빠른
시일내에 사업승인을 받아 사업을 본격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사업전망과 관련, "현재로서는 남포공단사업에 큰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