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오후 판문점에서 열릴 예정이던 최각규부총리방북관련 남북한연락관접촉
이 북측의 거부로 무산됐다.

이에따라 `남한조선노동당사건''을 계기로 일단 연기키로 한 최부총의 방북
은 시기조정에 상당기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북측은 이날오전 "남측이 최부총리의 평양방문을 연기키로 결정, 이번 접촉
에서 이를 통보하는게 사실이라면 연락관접촉을 가질 필요가 없으므로 접촉
에 나가지 않겠다"고 알려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