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경=김형철특파원]미일 유럽의 선진각국은 구소련에 대해 에너지가격
을 조기에 자유화하도록 요구할 방침이다.

선진국들로 구성된 구소련지원국회의는 이달말로 예정된 동경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을 포함한 에너지분야보고서를 발표키로했다.

8일 알려진 보고서내용은 구소련12개국간의 에너지적정배분의 필요성을
강조,"긴급지원" "단기지원""중장기지원"의 3단계지원책을 포함하고 있다.

긴급지원책에는 트럭용경유등 수송연료,발전용중유및 농업트랙터용경유등
생산분야의연료,석탄탄광의 안전등 3개분야지원내용을 담고있다.

또 석유 천연가스의 수송체제정비등을 앞으로 1년간의 단기지원책으로
정리했다.

미개발유전의 신규개발및 기술협력추진은 중장기지원책으로 다루게된다.

구소련지원국회의는 선진국들7
개별적으로 실시해온 구소련지원을 조정하기위해 지난해말 발족,이번
동경회의가 최종회의가 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