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는 6일 중고제품등 재활용이 가능한 물품의 교화을 활성화하기 위해

내년부터 재활용품 교환정보센터를 설치할 계획이다.

시는 이를 위해 1억여원을 들여 데이콤과 협조, 시 청소사업본부와 22개

구청 청소과에 각각 단말기를 설치, 운영키로 했다.

재활용품교환 정보센터는 물품을 팔고자 하는 사람과 사고자 하는 사람으

로부터 전화를 통해 정보내용을 입력하고 이들을 서로 연결해 주게 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