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삼민자당총재가 16일 기자회견에서 밝힌 중립적인 "선거내각"
구성과 관련,개각의 시기와 폭을 둘러싸고 청와대와 민자당간의 막바지
절충이 난항을 겪고있다.

김총재는 16일 회견에서 "개각은 이번 주말께 가능할것"이라고 밝힌데
이어 이미 인선구상에 들어간것으로 알려졌으나 정해창청와대비서실장은
17일 "18일 노태우대통령과 김총재의 회동에서 개각건의가 있더라도 주내에
개각이 이뤄지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이에따라 개각의 폭과 시기등은 18일 노대통령과 김총재의 청와대회동에서
윤곽이 잡힐것으로 예상되는데 김총재는 정원식국무총리를 포함,금주내
대폭개각을 건의할 것으로 알려져 회동결과가 주목된다.

한편 노대통령은 관권선거후유증을 수습하고 대선의 공정한 관리를 위해
민자당을 탈당하거나 명예총재직을 사임하는 방안중 하나를 선택해 18일
김총재와의 회동에서 자신의 결정을 통보할것으로 알려졌다.

여권고위관계자들은 연기군사태로 인한 관권선거에 대한 여론의 악화와
김총재의 리더십강화 필요성을 감안할때 노대통령이 명예총재직사임보다는
민자당탈당쪽을 택할 가능성이 높은것으로 내다보고있다.

청와대의 김중권정무수석과 민자당의 김영구사무총장은 이날 그러나
노대통령의 당적이탈 또는 명예총재직사임설을 부인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