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국민 양당이 김영삼 민자당총재의 자치단체장 선거 연내실시 불가
발언과 관련, 3당 대표회담 및 원구성을 거부하고 지자제 관철을 위한 원
외투쟁에 나서기로 결정함으로써 여야간 격돌은 물론 국회공전사태가 장
기화 될 전망이다.

민주당은 17일 국회에서 당무위원-의원 연석회의를 갖고 "민자 김총재
가 16일 기자회견에서 밝힌 지자제 연내실시 불가 발언을 취소하고 지자
제 실시를 약속하지 않는 한 22일의 3당 대표회담에 불참한다"는 16일 오
후의 긴급확대간부회의 결정사항을 추인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또 자치단체장 선거 연내 실시를 정부여당이 수락하지
않을 경우 전국민 서명운동 등 적극적인 원외투쟁을 전개키로 하고 "정기
국회운영에 대한 최종 입장은 22일까지 민자 김총재의 태도를 지켜본 뒤
결정하겠다"는 입장을 정리했다.

김대중대표는 이날 "지금 단계에서 국회에 들어가면 대세에 밀려 대통령
선거가 어려워질 뿐 아니라 민자당의 주도에 끌려 가게 된다''고 강경
투쟁 방침을 강조한 뒤 지금 이후의 정국경색상태에 대해서는 김영삼총재
가 전적으로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국민당은 이날 오전 긴급 핵심당직자 회의를 열고 3당 대표회담을 거부
키로 할 민주당의 입장에 동조의사를 표명하고 "대통령선거를 늦추는 한
이 있더라도 자치단체장 선거를 금년내에 실시하는 결단을 내리라"고 촉
구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