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증시에서 기관투자가들의 주식매매비중이 다소 높아지기는 했지만
미국이나 일본수준에는 크게 못미치고있어 기관투자가의 역할 증대를 통한
증시안정화 노력이 보다 강화되어야할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9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8.24조치이후 기관투자가들의 주식매매가
확대됐으나 이들의 매매량이 전체 주식거래량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아직까지 13%선에 머물고 있다.

반면 일본의 경우 지난해 전체 주식거래량중 기관투자가의 거래비중이
48.7%나됐고 미국도 46.9%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우리나라증시에 기관투자가들의 참여도가 이처럼 낮은 것은 각종 연기금등
기관투자가의 절대 수가 적은데다 자금여력도 부족한 편이고
주식투자결과에 대한 책임을 운용담당자들에게 떠맡겨 실무자들이
주식투자를 꺼리는 경향도 강하기 때문으로 지적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