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제주도와 제주시 등 도내 행정기관들이 표창장을 남발하고 마을
별 원로회의와 새질서 새생활 실천 민간협의기구 구성을 대대적으로
추진해 대통령선거를 겨냥한 전시행정이 아니냐는 지적이 일고 있다.

제주도는 주민화합과 청소년선도에 기여하도록 한다며 마을노인회외
에 도내 2백46개 자연마을별로 `마을원로회의''를 구성하도록 해 모두 1천
7백여명의 원로를 뽑았다.

마을원로회원은 각 동·리개발위원회에서 추대해 지난 7월말 시장·
군수 이름으로 위촉됐으며, 읍·면 단위의 협의회 구성도 추진되고 있다.

또한 제주시가 지난 4일 관내 47개 단체대표가 참가한 가운데 새질서
새생활 실천 민간단체협의회 결성 준비회의를 가진 것을 비롯해 시·군별
로 40~50개 단체가 참여하는 협의회가 결성되고 있다.
제주도는 지난달 1일 도제 실시 46돌을 맞아 도정에 공이 많
은 민간인과 공무원 등을 대상으로 지난해의 43명에 비해 57%나 늘어난
74명에게 표창장을 주었다.

또 제주시도 지난 1일 시제 실시 37돌 기념식에서 시민과 공무원 등
47명에게 표창장을 줬는데 이 가운데 시민이 31명을 차지했다.
이러한 잇따른 관변단체 결성에 대해 관계공무원들은 “행정업무 소
개 차원에서 주민과의 간담회가 열리는 것이며 노인공경 시책은 우근민
지사의 역점사업인 데다 마을원로회의의 결성 등으로 노인들의 위상이 높
아지고 있다”며 “선거와는 전혀 관련이 없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