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군 관권선거 양심선언 사건을 수사중인 대전지검이 대전지법으로
부터 국회의원선거법위반혐의로 22일까지 유효한 구인장을 발부받아
구인에 나섰으나 실패했다.
검찰은 이날 밤 11시께 구인장을 발부받은뒤 서울마표구 민주당사에 16
명의 수사관을 보냈으나 당원들의 저지와 한씨의 불응으로 철야실랑이를
벌였다.
한씨는 수사관들에게 노태우대통령과 김영삼 민자당총재의 사과, 도지사
이상처벌등 2가지를 조건으로 내세워 강제소환을 거부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