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각규부총리겸 경제기획원장관은 4일 오전 둔켈 GATT(관세 및 무역
에 관한 일반협정)사무총장을 만나 우루과이라운드(UR) 협상에서 쌀등
기초식량의 수입개방 예외인정을 촉구했다.
최부총리는 둔켈 사무총장과 만난 자리에서 "한국정부는 현재 진행중
인 UR협상이 성공적으로 타결될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방침"이
라고 말하고 "농산물분야에서 쌀등 기초식량은 국내의 특수한 사정때문
에 최소한의 시장접근도 허용할수 없으며 관세화의 대상에서 반드시 제
외돼야 한다"고 밝혔다.
최부총리는 또 UR협상은 선진국과 개도국,수입국과 수출국의 서로 다
른 입장이 조화있게 반영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둔켈 사무총장은 UR에 대한 GATT의 기본 입장을 설명하면
서 지난해말 자신이 제의한 농산물의 예외없는 수입개방을 포함,최종협
상초안에 한국정부가 적극 협조해주도록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