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경그룹이 제2이동통신사업권을 자진 반납키로 방침을 정하고 금명간
이를 발표할 것으로 알려져 걷잡을수 없이 증폭돼온 노태우대통령과
김영삼대표최고위원간의 갈등이 수습국면을 맞게됐다.

청와대와 민자당은 이동통신문제를 둘러싼 여권핵심부의 균열이 장기화할
경우 정국이 돌이킬수 없는 상황에 빠진다는 인식아래 김종필최고위원등이
지난 22,23일 주말 막후절충에 나서 선경측으로부터 사업권자진반납에
긍정적인 답변을 얻은것으로 알려졌다.

이에따라 노대통령과 김대표 김종필 박태준최고위원은 24일 저녁
청와대에서 만찬회동을 갖고 이동통신문제를 "자진반납"형식으로 매듭짓는
한편 25일의 노대통령 총재직사퇴와 28일로 예정된 김대표의
총재직승계등을 예정대로 추진,당을 본격적인 대선체제로 전환키로했다.


이에앞서 김종필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김대표에게 청와대및 선경측과의
주말 막후접촉결과를 전화로 보고했으며 이어 당3역회의를 주재,선경의
사업권자진반납에 따른 향후대책을 논의했다.

여권의 한소식통은 이날 "노대통령과 김대표간의 갈등을 해소하면서 양측
입장의 손상을 최소화하는 방안은 선경의 자진반납밖에 없다"면서 "주말을
이용해 김최고위원과 이상연안기부장 이원조의원등이 선경의 최종현회장과
직.간접 접촉을 갖고 자진반납안을 제시한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문제는 노대통령의 결심여부인데 노대통령도 결국 당의 건의에
따를 것으로 본다"고 말해 여권수뇌부간에 의견조율이 끝났음을 시사했다.

김대표의 한측근도 이날 "김대표가 오늘아침 "나아니면 이런일을
못한다"며 이동통신문제가 순리대로 풀렸음을 시사했다"고 전하면서
"김대표의 일관된 생각은 아무리 선정과정에 문제가 없더라도 국민들이
의혹을 가질때는 이를 피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선경이 대한텔레콤의 선경지분을 포기할 경우 제3의 회사에
대한 선정등 후속조치를 하지않고 차기정권에 결정을 넘길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