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태우대통령은 24일 한-중수교에 즈음한 담화문을 발표, "두나라 수교는
냉전시대의 마지막 유물인 동북아 냉전체제의 종식을 예고하는 세계사적
의미를 지닌다"고 말하고 "한반도의 평화통일을 향한 마지막 외적장애가
제거되었다는 민족사적 의미도 지니고 있다"고 평가했다.
노대통령은 "두나라는 수교합의와 더불어 양국관계를 획기적으로 발전
시키기위해 두나라 정상사이에 회담이 필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말하고 양상곤 중국국가주석의 초청으로 가까운 시일안에 중국을 공식
방문할것이라고 밝혔다.
노대통령은 "중국정부는 수교공동성명서에서 한반도가 한민족에 의해
빠른 시일내에 평화적으로 통일되는 것을 지지한다는 뜻을 분명히 밝혔다"
고 지적, "한-중수교가 남북한 당면문제의 해결과 관계발전, 나아가서 한반
도의 평화적 통일과 안정에 큰 도움을 줄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노대통령은 또 "중국과의 수교로 우리와 대만사이의 공식관계가 단절된
것은 매우 유감스런 일"이라고 말하고 "중국과의 수교협상과정에서 공식
관계가 단절된 이후에도 최상의 비공식관계를 유지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전달했으며 이를위해 빠른 시일내에 대만측과 비공식 관계정립을 위한 협의
를 시작할것"이라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