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3.4분기중 국내건설경기는 일부 건축규제의 해제등에 힘입어 지난해
같은기간보다 다소 활기를 띨것으로 보인다.

대한건설협회는 13일 이 기간중 국내견설공사계약액은 공공부문
3조2천5백71억원,민간부문 5조3천1백14억원등 모두 8조5천6백85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비해 15.4%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정부의 일부
건축규제조치완화로 재개발아파트등 주택건설이 활기를띠고 그동안
대기중이던 공사물량이 중소규모의 사업을 중심으로 소폭 증가할 것으로
분석된데 따른 것이다.

한편 올들어 지난 6월말까지 국내건설공사계약액은 공공부문
6조7천41억원과 민간부문 8조7천65억원등 15조4천1백6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8.2%증가세에 그쳤다.

이중 공공부문은 간척사업.도로.고속전철등의 공사발주가 많아 22%증가한
반면 민간부문은 주거용 건축을 제외한 나머지 부문에서 전반적인
경기위축을 보여 오히려 0.5%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공종별로는 토목부문이 4조5천5백33억원으로 23.4%,건축부문이
10조2천7백8억원으로 2.8%증가했다.

지난 6월 한달간 건설공사계약액은 지난해부터 이어진 각종
건축규제조치로인해 지난5월에비해 20.3%,작년6월대비 8.3%씩 감소한
2조8천9백79억원에 머물렀다. 6월중 주요자재 수급동향을 보면
시멘트생산량은 3백81만2천t으로 작년동원대비 12.2%,철근이 51만7천t으로
16.7%씩 각각 증가했으며 국내수요량은 시멘트경우 3백76만7천t으로 지난해
6월에비해 14.6%,철근은 52만1천t으로 20.3% 늘어났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