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종합상사들이 지분참여를 하고 있는 국내기업의 숫자가 우리나라
종합상사의 2.5배인 43개에 이르고 있다.

12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미쓰이(제일합섬등 8개 업체에 359억원), 미쓰
비시(현대자동차등 7개업체에 565억원), 수미토모(5개업체에 14억원), 마
루베니(7개업체에 249억원), 이토추(7개업체에 81억원),닛쇼이와이(5개 업
체에 36억원), 도멘(3개업체에 42억원), 니치멘등 일본 8대 종합상사들은
국내 43개 업체에 모두 1,350억원의 지분참여를 하고 있다.

이에따라 우리나라 무역업이 개방돼 이들이 투자한 지분만큼 영업권을
획득할 경우 막강한 공급기반을 확보,국내 유통업계를 위협할 것으로 보
인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