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1일 민자당이 천안연수원 부지매입 과정에서 산림매매를 가장
해 대규모 부동산투기를 했으며 연수원 신축을 강행키 위해 연수원부지
임대를 도시계획 및 개발촉진 지역으로 고시, 특혜의혹을 사고 있다고 주
장하고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민주당측은 또 주택은행이 민자당연수원시공업체인 (주)한양에 가락동
연수원 매매계약체결을 전후에 4백65억원의 시설자금을 특혜대출했으며
이가운데 1백82억원의 민자당에 대한 정치자금으로 유용됐다고 주장했다.

민주당의 민자당가락동 교육원 매각의혹 및 특혜진상조사특위 간사인
유인학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밝혔다.

유의원에 따르면 구민정당은 5공말인 지난 86년 12월30일 군사시설보호
지역이며 산림법상 요존국유림으로 지정돼 개발이 불가능한 강원도 화천
군 간동면 29만9천5백2평의 땅을 헐값에 사들인뒤 1년뒤인 87년12월27일,
천안군 병천면에 있는 현재의 연수원 부지 5만3천5백90평과 맞바꾸었다는것.
유의원은 또 지난 87년 산림교환매매가 이루어질 당시 천안연수원부지
의 감정가는 1억2천여만원에 불과했으나 도시계획지정이후 평당 1백50만
원(감정가격기준)으로 뛰어올라 민자당측은 최소한 1백여억원의 부당이득
을 챙겼다고 주장했다.
민주당의 이같은 주장에 대해 민자당의 조용직부대변인은 "화천땅과 천
안땅을 교환매매한 것은 적법한 절차에 따라 이루어진 것으로 부동산투기
와는 전혀 관계없는 것"이라고 반박하고 "또 확실한 근거도 없이 정치자
금문제를 공론화하는 것은 공당의 올바른 자세가 아니며 단순한 정치공세
에 불과한 것"이라고 일축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