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도를 웃도는 폭염이 8일째 계속되자 29일낮 대구시내에는 상가가 철시하
고 시민들의 발길이 끊겨 명절때처럼 한산했다. 이날 대구지방은 낮최고
기온이 37.8도, 불쾌지수가 85를 기록, 시민들이 온 종일 짜증스런 하루를
보냈다.

밤에도 기온이 내려가지않는 열대야현상과 아스팔트체감온도가 40-45도를
기록하는 더위가 맹위를 떨치자 택시등 도심차량통행이 크게 줄었다.

시내 중앙지하상가와 동성로일대 상가중 일부는 4-7일간 예정으로 아예
문을 닫고 휴가를 떠났고 나머지 가게들도 조만간 휴무계획을 세워 한산한
도심지의 풍경은 당분간 계속될 것같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