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중공업의 노사분규가 파업3일만에 타결됐다.

29일 이회사노조는 28일 노사협상에서 합의된 임금인상안을 수행키로 하고
이날 조합원투표를 거쳐 이를 확정했다.

합의된 임금인상안은 기본급 3만5천원인상 상여금 5만2천5백원인상(자연
승급분 포함)등을 포함,총액기준 5.97%인상이며 별도의 성과급 1백%를
지급키로 했다.

또 이날 노사양측은 파업전후 무노동기간중 임금지급은 하지않기로 했으며
고발조치된 9명의 노조간부에 대한 고발취하문제도 협력키로 했다.

한라중공업은 이날 오후부터 정상조업에 들어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