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유도72 급이하결승에서 한국의 김미정에게 판정패해 은메달에
머무른 다나베는 경기직후 시상대에 오르기전부터 기자회견이 끝날때까지
시중 눈시울을 붉히는등 분한 모습이 역력.

지난해 세계선수권대회결승에서 김에게 패해 준우승에 머문 다나베로서는
이번대회를 설욕의 기회로 삼으려했으나 또 지고만것. 그러나 다나베는
기자회견에서 김미정과 시합을 다시한다면 이길수있겠느냐는 기자들의
물음에 "오늘경기에는 최선을 다했으며 지금상황에서는 그질문에 대해
뭐라고 얘기할수없다"고 일축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