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태우대통령은 23일 경부고속전철 제2이동통신사업등에 대해 "모든 행정
이 공개된 오늘날 특혜나 의혹이란 것은 있을수없다"면서 "국가적인 사업
은 철저히 공정한 과정을 거쳐 계획대로 추진할것"이라고 거듭 밝혔다.

노대통령은 이날 정세영현대그룹 구자경럭키금성그룹회장등 30대그룹대표
를 청와대로 초청, 오찬을 함께한 자리에서 이같이 밝히고 "정부와 경제계
는 우리 산업의 경쟁력을 높이는데 힘을 합쳐야 할것"이라고 강조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