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 소비자단체들에 따르면 구매자 계약철회권을 강화한 방문판매법
이 이달부터 시행됨에 따라 영업이 어려워진 방문판매전문업자들이 각
종편법을 동원,방문판매법의 규제를 피하고 있다.
주요수법으론 <>물품수령증을 가장한 계약체결 <>소비자가 구매철회
권을 행사하지 못하도록 물품을 보낸후 계약서를 7일전에 우송치 않고
해당 방문판매영업직원이 그만뒀다고 속이거나 <>소비자의 서면계약철
회서를 안받으려고 주소지를 자주 변경하고 있다는 것이다.
또 <>할인을 미끼로 매출전표를 여러장 만들어 대금을 이중 청구하고
<>공공기관을 사칭한 방문판매등도 생겨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