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정실패와 농민들의 농사의욕상실로 양수기 호스등 한해극복용 장비가
이번의 극심한 가뭄속에도 재고가 쌓여 불황을 겪는등 이변을 낳고있다.

5-6년전만하더라도 가뭄이 장기화되면 양수기와 호스등 급수관련 장비
가 모자라 아우성쳤는데 올해는 극심한 가뭄에도 불구, 재고누적등으로
관련업계가 `이상불황''에 몸살을 앓고있다.

대리점업계에 따르면 최근 양수기와 고무호스 매출액 자체는 다소 늘고
있지만 작년동기대비 10%정도가 늘어나는 선에 그치고 값은 종전과 같다
는 것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