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대 국회개원의 법정시한이 엿새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여야는
오늘과 내일사이에 국회개원에 대한 최종입장을 정리할 예정인데
금명간이 국회개원에 최대교비가 될것으로 보인다.
특히 자치단체장선거의 연내실시를 요구해온 국회개원시기 법정
시한을 넘겨서는 안된다는 인식하에 독자등원후에 원내외 투쟁을
병행한다는 방침을 세워 국회는 여권의 단독등원과 야권 독자등원의
형식으로 27일께 열릴것으로 보인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