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시의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증권업협회가 증시를 살릴수 있는
묘안을 찾아 나섰다.

증협은 10일 9개증권사의 부사장 또는 전무들을 불러 증시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

증협은 이날 회의에서 나온 내용들을 기초자료로 증시활성화 대책을
만들어 전체 사장단회의를 거쳐 증권당국에 건의할 계획이다.

이날 논의된 내용은 유상증자를 일정기간 전면 금지시키자는
주식공급축소방안에서부터 증시안정증권발행을 통한 수요기반 확대에
이르기까지 증권가에서 루머형태로 나돌고 있는 온갖 "아이디어"가 거의 다
포함됐다.

주식공급 억제방안으로 유상증자나 전환사채발행등을 일정기간 전면
금지하거나 추가적으로 대폭 억제하자는 의견이 나왔다.

또 신용융자기간을 장기화하고 적용금리도 차등화하며 공개기업 요건을
한층 더 강화하자는 주장도 있었다.

이와함께 대주주의 매각억제를 위해 소액주주가 상장주식의 10%이상을
취득하지 못하게 하는 현행 증권관계법이 개정돼야 한다는 지적도 있었다.

수요기반확대책으로는 장기 저리의 채권(증시안정증권)을 발행하자는
것에서 출발해 제2의 증시안정기금을 만들거나 현 기금을 증액해야 한다는
의견이 개진됐다.

증권사의 자금난 타개책으로 저리정책자금의 지원이 필요함은 물론
거액RP(환매채)상품의 일반개인 판매및 MMA(단기금융상품)의 취급이
허용돼야하고 증권사가 투자자들에게 주식을 빌려주는 대주제도 부활돼야
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한편 세법을 손질해 주식을 장기보유하는 사람에게 증여세나 상속세등을
감면해 장기적으로 주식보유층을 확대해가는 제도적인 조치를 마련할
필요가 있다는 내용도 오갔다.

이날 회의를 주재한 윤정용 증협전무는 특히 주식보유층 확대를 위한
세제지원방안에 참석자들이 큰 관심을 보였다고 전했다.

<양홍모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