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당 주류는 경선거부를 선언했던 이종찬의원을 조기징계하려던
방침을 바꿔 징계를 서두르지않고 일단 이의원의 향후태도를 지켜
보기로 했다.
이의원측도 21일 향후진로를 논의한 끝에 일단 `새정치''이념에 따라
정당민주화와 국정개혁을 추진하는 당내비주류로 남기로 했다.
이와관련, 당내 범주류인사들은 이의원의 경선거부선언등 전당대회
전까지의 행태에 대해서는 일단 불문에 부치고, 앞으로의 이의원언행
을 기준으로 징계여부를 결정해야한다는 주장과 당총재의 구체적 의사
표시가 없는 상황에서 징계처리를 하기는 어렵다는 의견등을 제시하고
있어 주목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