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찬후보가 17일 경선거부를 공식 선언했다.
이후보는 김영삼후보추대위 해체등 3개 요구사항에
대한 절충이 실패하자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갖고
경선거부입장을 밝혔다.
이후보는 이날 회견에서 "더이상 위장경선의 울타리에
머물러 있는다면 저자신이 그들의 거짓에 본의아니게
동참하는 역사의 죄를 피 할수 없기 때문에
경선거부라는 결론을 내리지 않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