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 석유화학업계에 따르면 대림산업 럭키석유화학은 국내시장공략을
겨냥한 일본의 저가공세에 맞서 에틸렌을 사상최저수준인 t당
3백60달러선에 공급하고있다.
가격선도업체인 대림산업은 일본산의 유입을 막기위해 한양화학과
계약분인 월2만t을 넘는 에틸렌에 대해선 t당 3백60달러에 공급키로 최근
계약을 맺었다.
일본의 쇼와덴코사는 6월로 잡혀있는 나프타분해공장(NCC)의 정기보수에
대비한 완전가동으로 과잉생산된 에틸렌을 한국에서 소화하기 위해
1천5백t가량을 여천항에 들여와 한양화학과 t당 3백80달러선에 상담을
벌였으나 한양측의 추가인하요구로 계약체결에 실패했다.
t당 60달러선에 이르는 운임비를 감안할 경우 일본이 제시한 3백80달러는
변동비를 확보할수있는 최저수출가로 알려져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